Lee AJIN's

FOOD RECIPE

  • All
  • Korea Food
선수 생활을 할 적에도 근육이 찢어져 본 적은 없는데 역시 나이는 못 속이는지 무리한 동작이 아니었는데도 근육이 찢어졌다고 한다. 한달을 훨씬 넘겼는데도 이것이 낫지를 않아 ...
2019년 March 25일
나는 밤새 푹 자는 일이 세상 어떤 것보다 어려운 사람이다. 평균 두시간이면 한 번씩 깨는 통에 일어나 딸랭이가 잠든 방을 들여다 보고 물도 마시러 부엌에 내려 갔다 오고 하는게 ...
2019년 March 18일
나는 멸치 육수 내는 것을 참 좋아한다. 요새는 한 봉지로 대체 되는 맛내기 용이 잘 나오긴 하지만 나는 통 재료들을 듬뿍 넣고 끓이는 것을 선호한다. 무, 양파, 마른 땡초, ...
2019년 March 11일
기온이 조금만 오를 라 치면 봄인가 싶어 괜 시리 마음이 설레 인다. 매년 오는 봄이고 매년 있는 4계절인데도 긴 겨울을 보내고 봄을 맞이하는 일은 대단히 경건한 의식인 양 언제나 ...
2019년 March 4일
나는 어릴 때 리듬체조라는 종목의 선수생활을 했다. 그리고 그 후 나라를 뜨기 전까지 약 20년간 지도자와 심판 생활을 했다. 원래 어릴 때부터 먹는 것엔 큰 관심이 없었으니 내가 ...
2019년 February 25일
우리 가족은 큰 아이가 열살이 될 때까지 한국에서 살았다. 아이들이 어리다 보니 반찬이나 간식에 참 많이 신경을 써야 하는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엄마가 일에 미쳐 바쁘다는 핑계로 ...
2019년 February 18일
해외 생활을 하다 보면 한국서 손도 대 보지 않던 많은 음식들을 만들며 살아가게 되는 건 나의 이야기만은 아닐 것이다.  피클 오이로 오이지를 담그고 버터넛 스쿼시로 ...
2019년 February 11일
나는 현미밥이나 꽁보리 밥처럼 입안에서 깔깔하게 씹히는 밥의 맛을 참 좋아한다. 내가 잡곡에 너무 집착하다 보니 흰 쌀과의 비율이 8:2 정도로 상당히 꼬시라운게 사실이다. 이 ...
2019년 February 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