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cription

나는 곶감을 좋아한다. 예전에 아빠 회사의 여직원 하나가 곶감으로 유명한 지방 출신이었는데 그 여직원 부모님은 직접 골라 따서 말린 최상급 곶감을 임금님께 진상 하듯 매년 아빠께 보내오곤 했다. 다 말랐는데도 살이 많고 과질이 부드럽게 잘 말린 그 곶감으로 아빠 보다 내 입이 더 호강하곤 했던 기억이 난다. 사기도 어려울 만큼 최상급의 그 곶감을 나는 꽁꽁 싸서 냉동실에 보관해 두고 생각날 때마다 한 개씩 아껴 꺼내 먹었다. 비싼 것은 둘째 치고 이 토론토에서는 좋은 곶감 만나기가 쉽지가 않다. 그래서 재미 삼아 가끔은 나도 감을 사다가 말리곤 한다. 물론 그 곶감 맛을 낼 수는 없다.

마트에 반 건시가 나왔다. 크기가 하품 날 만큼 작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나 색깔도 곱고 참 맛있게 생겼다.

마트에 반 건시가 나왔다. 크기가 하품 날 만큼 작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나 색깔도 곱고 참 맛있게 생겼다. 가격이 아주 싸지는 않아 들었다 놨다 알뜰 주부 코스프레를 해 가며 두어 통을 샀다. 말랑하게 잘 말린 곶감과 홍시의 중간쯤 되는 맛을 낸다. 아주 맛이 있다. 고기를 크게 먹기 위해 돈까스가 생겨 났다고 했던가. 맛있는 건시를 크게 먹기 위해 나는 오늘 건시 넣은 백설기를 찐다.ㅎㅎ

#반건시#단호박#설기

재료(1 인분)

얇게 채 썬 단 호박 70g, 습식 쌀가루 3 컵, 소금 한 꼬집, 물 3 큰술, 설탕 3 큰술, 반 건시 2개.

이렇게 만들게요~*

1.

떡을 찔 물을 미리 올려 끓인다.

2.

반 건시는 미리 잘게 자르고 호박은 채 쳐 준비한다.

3.

분량의 쌀 가루에 소금 한 꼬집을 넣고 물을 주어 섞어 준다.

4.

손바닥으로 비벼 쌀 가루에 물이 골고루 배도록 한다.

5.

체에 두 번 내린다.

6.

설탕을 넣고 재빨리 섞어 준다.

7.

쌀가루를 얹는 중간 중간 반 건시와 호박을 섞어 주며 틀에 담는다.

8.

스크레퍼 등으로 표면을 반듯하게 정리해 준다.

9.

증기가 오른 찜기에 올려 20-25분간 쪄 주고 5분간 뜸 들인다.

더 맛있는 제안!

*뚜껑에 수증기가 차면 물이 떡으로 떨어져 떡 표면이 미워져요. 그럴 때는 면보 등으로 뚜껑을 한 번 감싸 쪄 주도록 해요.

*떡을 꺼낼 때는 윗면에 접시를 덮어 뒤집어 주고 다시 윗면에 다른 접시를 덮어 뒤집는 방법으로 떡을 빼 주세요.

Latest Food Recipes

[삼양식품] – 불닭 크리스마스 에디션 이벤트!

2019년 December 2일

따뜻한 겨울 와인 – 뱅쇼

2019년 November 25일

머랭 쿠키

2019년 November 18일

매운 어묵

2019년 November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