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cription

몇 년 전 토론토에 막 도착 했을 때 나는 딸랭이와 단 둘이었다. 처음 떨어 뜨려 놓은 어린 딸과 작은 아내가 못내 안심이 안되었는지 남편은 자주 다시 돌아 오곤 했다. 그 때는 여름이었는데 딸과 둘이 큰 집에 덩그러니 있다 보면 밤 9시 40분이 되어도 지지 않는 여름 해가 그렇게 심란할 수가 없었다. 대낮같이 밝은 저녁 시간이 영원히 계속되며 그 하루는 영영 지나가지 않고 그 낯선 시간 속에 계속 나를 가두어 둘 것 같은 생각에 무척 울적했다. 그래서 해가 질 때까지 창에서 눈을 떼기가 어려웠다. 사람의 마음이 간사하여 이 곳이 익숙해진 지금은 하루를 길게 쓸 수 있어 긴 여름 해가 좋다고 나는 말한다. 조석으로 찬 바람이 슬쩍 불며 조금씩 짧아지는 해가 간혹은 안타깝기까지 한다.

몇 년 전 토론토에 막 도착 했을 때 나는 딸랭이와 단 둘이었다. 처음 떨어 뜨려 놓은 어린 딸과 작은 아내가 못내 안심이 안되었는지 남편은 자주 다시 돌아 오곤 했다.

아들이 좋아하는 메밀 소바를 만들어 준다고 면을 사다 놓고 며칠 째 장국 만들기가 귀찮아 이리 밀어 놓고 저리 밀어 놓고 하다가 어느 구석에 밀려 들어간 면이 눈에 뜨었다. 낮이 길다 보니 낮에 먹은 것도 점심이고 밤에 먹는 것도 점심 같아서 늦은 시간까지 먹게 된다. 국수가 눈에 뜨인 김에 샐러드로 가볍게 저녁을 먹기로 하고 올 여름 축축했던 날씨 탓에 내가 좋아하는 껫잎과 고추 농사를 망치고는 열심이 나지 않아 거의 버려둔 텃밭에 나가 케일과 겨자, 상치등을 뜯어왔다. 새콤 달콤 소스를 만들어 코가 찡하게 와사비를 넣고 버무려 야채 듬뿍 잡아 한 입 물고서는 아직도 밝은 여름 해가 오래 오래 길었음 좋겠다고 또 생각해 본다.

#SUKINA#메밀#국수#샐러드

재료

설탕/ 식초/ 간장/ 올리브 오일 각 2 큰술, 굴소스 0.5큰술, 다진 마늘/ 와사비/ 레몬 즙 각 1큰술, 샐러드 채소 두세 줌. 메밀 국수 면 1개.

이렇게 만들게요~*

1.

분량의 소스 재료를 모두 섞어 냉장고에 차게 둔다.

2.

소금과 오일을 약간 넣은 물을 끓여 4분 정도 면을 삶아 준비한다.

3.

삶은 면은 찬 물에 헹군 뒤 물기를 빼고 오일 약간으로 버무려 놓는다.

4.

야채는 씻어 물기를 털어 낸 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준비한다.

5.

차게 둔 소스의 반을 부어 국수를 버무린다.

6.

버무린 국수를 야채 위에 얹고 나머지 소스를 부어 재빨리 야채와 섞어 서브한다.

더 맛있는 제안!

*소스의 간이 좀 센 편이라 야채의 숨이 금방 죽어요. 야채에 사용 할 소스는 먹기 직전에 뿌려 주세요.

*국수는 우동 면을 사용해도 좋아요.

*와사비의 매운 맛이 싫다면 양을 줄여 주세요.

*와사비가 한 곳에 뭉쳐 있는 경우가 있으니 소스를 잘 풀어 섞어 주세요.

Latest Food Recipes

장미 왕 만두

2019년 October 28일

두부 도리아(For vegetarian)

2019년 October 21일

쌈 무 야채말이(와사비 & 비트 쌈 무)

2019년 October 15일

누룽지

2019년 October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