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cription

묵이라 하면 그냥 쑤어서 양념 간장에 무치거나 양념을 얹어 먹는다는 정석 외에는 나도 다른 방법으로 먹는 일이 거의 없다. 그냥 묵은 그렇게 먹는 것이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 알고 보니 묵을 이용한 음식들이 또 있다. 묵 국수, 묵 밥, 묵 부침개, 묵 전 등이 그것이다. 매달 나가는 양로원 한식 봉사 때, 늘 끓이는 된장국이나 미역국이 식상하여 묵 국수로 한 번 바꾸어 보았는데 이것이 옛날 생각을 나게 했는지 어르신들도 무척 좋아하시고 만든 우리도 별미라며 맛있게 먹었다.  

묵이라 하면 그냥 쑤어서 양념 간장에 무치거나 양념을 얹어 먹는다는 정석 외에는 나도 다른 방법으로 먹는 일이 거의 없다.

도토리 묵은 떡갈 나무가 많은 산간 지방에서 기원하였다고 한다. 가을에 많이 열리는 도토리를 음식 재료로 사용하게 되었다고 하는데 수백만이 굶주리던 한국 전쟁 때 도토리 묵을 많이 먹게 되었고 세월이 흐르며 빈곤의 상징처럼 인식 되었다고 한다. 사실 색감도 그렇고 그리 있어 보이진 않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도토리 묵의 효능이 재 조명 되며 건강 식품으로 관심 받게 되었는데 떫은 맛을 내는 탄닌 성분이 우리 몸의 혈액 순환을 도와 지방, 콜레스테롤을 제거하고 성인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고 한다. 그 외에도 소화를 돕고 입맛을 돋구며 장과 위를 튼튼하게 하는 효과 등이 있다고 하니 도토리 묵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일지라도 별미로 즐길 수 있는 도토리 묵국수를 만들어 보자. 어른들은 그 쌉싸름한 맛을 좋아하고 아이들은 젤리처럼 탱글 거리는 그 식감을 좋아할 것이다.

#묵#묵국수#도토리#묵가루#왕#Wang

재료(1 인분)

묵 1컵, 무친 김치 2 큰술, 황백 지단 각 1 젓가락 씩, 잘게 자른 김 1 큰술, 매운 고추 반개-1개, 다시 국물 2 컵, 양념 간장 약간(optional)

이렇게 만들게요~*

1.

묵 가루 봉투의 뒷면에 쓰여진 만드는 방법대로 묵을 쑤어 굳힌 후 손가락 두 마디 정도의 길이로 잘라 준비 한다.

2.

김치는 설탕 약간을 넣고 참기름, 깨소금으로 조물 조물 무쳐 준비한다.

3.

준비한 모든 재료를 그릇에 차곡 히 담는다.

4.

진하게 우린 다시 국물을 준비한 재료가 잠길 만큼 부어 준다.

더 맛있는 제안!

*기호에 따라 양념 간장을 곁들이면 더 좋아요.

*매운 고추는 기호에 따라 가감 하세요.

*김치는 무치지 않고 사용해도 되지만 저의 경우는 무치는 게 더 맛있는 것 같아요.

Latest Food Recipes

매콤한, 그 단순한 아름다움 – 김치 비빔 국수

2019년 April 22일

차요테(Cho Cho) 간장 피클

2019년 April 15일

묵국수

2019년 April 8일

매콤한 도미 어묵 볶음

2019년 April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