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scription

기온이 조금만 오를 라 치면 봄인가 싶어 괜 시리 마음이 설레 인다. 매년 오는 봄이고 매년 있는 4계절인데도 긴 겨울을 보내고 봄을 맞이하는 일은 대단히 경건한 의식인 양 언제나 숙연하고 기대가 된다. 4월이 훌쩍 넘어가도 새순이 돋지 않는 이곳 토론토에서 봄을 기다리는 일은 상당한 인내가 필요한 일임에 틀림이 없어 4월이 되면서부터는 이제나 저제나 텃밭에 씨앗 뿌릴 날씨가 되었는지 땅을 눌러 보곤 한다.

마트에 나갔더니 봄 나물들이 나와 있다.

날씨가 아직은 쌀쌀한데 이른 봄보다도 훨씬 먼저 도착한 봄소식이 마트의 진열장 안에 들어 있다. 한 때 그 예쁜 모양 때문에 한 동안 즐겨 해 먹었던 달래 전이 생각 나서 달래 한 묶음을 집어 들었다. 봄을 내 카트 안에 넣었다. 그리고 나는 봄과 함께 집으로 돌아 온다.

#봄#달래전

재료(1 인분)

달래 한 묶음, 칵테일 새우나 소하 10마리, 전 반죽(부침 가루 1/3 컵, 물 1/3컵+ 1큰술, 계란 1개, 소금 약간), 홍 고추 1개.

이렇게 만들게요~*

1.

새우는 해동하여 물기를 빼고 달래는 다듬어 4-5가닥씩 타래를 엮어 놓는다. 홍 고추는 얇게 썰어 준비한다

2.

분량의 재료로 반죽을 만들어 놓는다.

3.

엮어 놓은 달래를 반죽에 담가 달군팬에 올린다.

4.

반죽 위에 새우 한 마리와 홍고추를 얹어 준다.

더 맛있는 제안!

*반죽을 너무 많이 묻히지 않아야 달래의 향을 더 살릴 수 있고 모양도 더 예뻐요.

Latest Food Recipes

빵선생 표 오픈 치킨 브리또

2019년 March 25일

스팸 김치 찌개

2019년 March 18일

매콤하고 시원~한 어묵 탕

2019년 March 11일

봄 봄, 달래 전

2019년 March 4일